컨텐츠 바로가기

0

상품분류메뉴

  • 하이파이
  • 홈시어터
  • 미니 하이파이
  • PC파이
  • 스피커
  • 케이블/액세서리

메인왼쪽-입금정보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정품 독일 SPL Performer M1000 모노블럭 파워앰프 추천 적립금

() 해외배송 가능

기본 정보
icon 상품명 정품 독일 SPL Performer M1000 모노블럭 파워앰프
icon 원산지 독일
icon 판매가 6,200,000원
icon QR코드
qrcode
이미지로 저장코드URL 복사트위터로 보내기
icon 배송방법 택배
icon 배송비 무료
icon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상품 옵션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바로 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상품문의 하기




독일 SPL Performer M1000 에스피엘 모노블럭 파워앰프








SPL은 1984년 독일 라인란트(Rhineland)에서 엔지니어 볼프강 노이만(Wolfgang Neumann)이 설립했다.


처음부터 실력을 인정받아 플리트우드 맥(Fleetwood Mac) 같은 유명 뮤지션들과


그래미 어워드 11회 수상에 빛나는 마스터링 엔지니어 밥 루드윅(Bob Ludwig) 등이


SPL 제품을 쓰기 시작했다.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각종 마스터링 장비와 스튜디오 장비, 플러그인


그리고 현재 이들 SPL 제품들을 쓰는 사람들의 면면에 눈이 저절로 휘둥그래진다.


프로페셔널 피델리티(Professional Fidelity) 시리즈는 이런 SPL이 본격 홈 오디오용으로 내놓은 시리즈.


프로 무대에서 갈고닦은 자신들의 실력을 일반 가정에서도 체험해보라며 캐치프레이즈를


Mastering Grade Listening’(마스터링 등급의 청취)으로 내걸었다


저절로 손이 가게 만드는 다기능 인터페이스와 시크한 디자인, 고성능 스펙,


무엇보다 착한 가격대가 마음에 든다.


프로페셔널 피델리티 시리즈에는 세분화된 제품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음의 입구쪽부터 따져보면


RIAA 포노앰프 ‘Phonos’, DAC 겸 프리앰프 ‘Director’, 프리앰프 겸 헤드폰앰프 ‘Phonitor x’,


포니터 X에 DAC을 내장한 ‘Phonitor x’,


액티브 크로스오버 ‘Crossover’, 헤드폰 앰프 ‘Phonitor e’와 ‘Phonitor xe’,


스테레오 파워앰프 ‘Performer s800’, 모노블럭 파워앰프 ‘Performer m1000’ 순이다.

 


SPL이 홈 오디오용 프로페셔널 피델리티 시리즈를 선보이며 가장 내세운 것은


‘VOLTAiR’(볼테르)라는120V 고전압증폭기술이다


진공관 플레이트에 거는 수준인 DC 120V 고전압을 트랜지스터 증폭회로에 가함으로써 진공관 앰프의


대표 장점 중 하나인 리니어리티를 확보하려 한 것이다.


이에 비해 트랜지스터 앰프는 80V, OP 앰프는 30~40V에서 작동한다. 2000년 처음 개발된


볼테르 기술은 현재 ‘SUPRA 120V’ 5세대 OP 앰프로 진화했다.


SPL에서 공개한 수치를 보면, 볼테르 기술이 적용된 앰프가 36V가 인가되는 일반 OP앰프보다


다이내믹 레인지와 음압이 상당히 높은 점을 확인할 수 있다.


볼테르 앰프의 음압은 최대 141.4dBu(36V OP앰프는 129.1dBu), 다이내믹 레인지는


최대 33.2dBu(36V OP앰프는 22.5dBu),


왜율(THD+N)은 -114.2dBu(36V OP앰프는 -111.7dBu)라는 월등한 수치를 보인다.





 

SPL Performer m1000

17.04.2019 // Dirk Sommer

Die Zeiten, in denen ich mit Digitalem fremdelte, sind längst vorbei: Heute höre ich sogar, ob ein LAN-Switch mit Clock besser klingt. Bei Endstufen ist es mit der digitalen Aufgeschlossenheit aber nicht weit her: Da müssen es schon ein fetter Trafo und reichlich Siebkapazität sein. An beidem mangelt es den SPL Performern nun wirklich nicht.

SPL – oder Sound Performance Laboratory – ist wohl der Hersteller, an den ich beim Musikhören am häufigsten denken muss. Das hat nichts damit zu tun, dass meine erste Anschaffung in Sachen klangbeeinflussender Geräte im Pro-Bereich SPLs legendärer Vitalizer war, und auch nicht damit, dass der Phonitor 2 seit dem Test vor fast vier Jahren noch immer ganz oben auf meiner sommelier-du-son-Anschaffungsliste steht. Nein, es ist unangenehmer: Jedesmal, wenn ich bei einer aktuellen Musikproduktion störende Sibilanten – aka nervende S-Laute – höre, fällt mir ein, wie leicht diese mit SPLs extrem einfach zu bedienenden und wirklich erschwinglichen De-Esser entfernt werden könnten. In Zeiten der Schallplatte wurden diese Geräusche fast immer fein säuberlich eliminiert, da sie durch die Höhenanhebung gemäß der RIAA-Kurve zu Problemen beim Schneiden des Signals in die Lackfolie führten. Digitalaufnahmen verkraften diese energiereichen Störsignale – und deswegen sind sie vielen Aufnahmeingenieuren schlicht egal. Mir nicht! Und damit stehe ich nicht allein: Daniel Weiss, dem Chef von Weiss Engineering geht es offenbar ebenso, denn er hat seine beiden D/A-Wandler DAC501 und DAC502 mit einem per DSP realisierten De-Esser ausgestattet, um die vorlauten Sibilanten nachträglich zu unterdrücken.





 


2개월 전, 독일 SPL에서 모노블록 파워앰프가 나왔다는 소식에 홈페이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 예의크지 않은 덩치인데도 2옴에서 무려 1000W를 뿜어낸다고 돼 있기 때문이었다. 여기에 전면 패널의 강렬한 붉은색, 곳곳의 단단한 만듦새와 내부 설계는 그냥 처음부터 필자의 소유욕을 자극했다. 게다가 가격까지 모노블록 파워앰프로서는 착했다. 바로 Performer m1000이었다. 필자가 이후 거의 한 달 동안 행복한 고민에 빠졌던 사연이다.

그러던 차에 수입사인 헤이스의 마리아 칼라스 시청실에서 Performer m1000을 들었다. 몇 곡을 정신 없이 들은 결과 첫 인상은 ‘거칠지 않고 부드럽다’는 것, 그리고 ‘스테레오 모델과 상당한 격차를 보인다’는 것이었다. 프로오디오 출신이라는 선입견을 보란 듯이 뒤집어 엎은 그 넉넉하고 따뜻한 심성도 눈에 띄었고, 좀스럽지 않게 음들을 시원시원하게 뽑아내는 기세도 대단했다. 여기에 잔향과 배음까지 풍부하니 마치 클래스A 증폭의 진공관 앰프를 대하는 듯했다. 스피커에서 모든 음들을 모조리 긁어내는 모습 또한 보기 좋았다. 이래저래 경쟁력이 있는 앰프였다.





Perfomer m1000 기본 팩트 체크

퍼포머 m1000은 올해 4월 국내에 출시된 SPL 신작이다. SPL(Sound Performance Lab)은 잘 아시는 대로 1984년 설립 이후 PA 분야에서 입지를 굳힌 독일 명문. 그러다 ‘Professional Fidelity’(프로페셔널 피델리티) 시리즈라는 이름으로 포노(Phonos), DAC 프리(Director), 프리&헤드폰앰프(Phonitor X), 파워앰프(Performer s800)를 내놓으며 홈오디오 시장에도 진출했다. 개인적으로는 Director(디렉터)나 Phonitor X(포니터 X)의 외관 디자인이 원형 메터와 볼륨 휠, 각종 노브에 저절로 손이 갈 만큼 유혹적이었다. 스위스 나그라의 독일판 변주인 듯 했다.

m1000은 기본적으로 8옴에서 420W, 4옴에서 750W, 2옴에서 1000W를 내는 모노블록 파워앰프다. 그러면서 출력단에 바이폴라 트랜지스터를 쓴 솔리드 스테이트 앰프이자, 입력단부터 스피커 출력단까지 모든 증폭과정이 +, - 신호 각각을 증폭하는 밸런스 앰프다. 입력단은 아예 밸런스(XLR) 단자밖에 없다. 출력 임피던스도 무척 낮아서 가청영역대에서 0.031옴에 그친다. 이러다 보니 스피커 임피던스를 출력 임피던스로 나눈 값에 다름 아닌 댐핑팩터는 8옴에서 280을 보인다. SNR은 123dB 이상, 출력전압은 정격 기준 64.6Vrms, 피크 기준 180Vpp, 주파수응답특성은 10Hz~80kHz에 이른다.

외관은 심플 그 자체다. 전면 알루미늄 패널 색상을 3가지(블랙, 레드, 실버) 중에서 고를 수 있는데, 가운데 세로로 길게 난 작은 패널도 3가지 색상 중에서 고를 수 있다. 결국 총 9가지 조합이 가능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무조건 ‘레드-레드’다. 작은 패널 밑에는 조그만 LED가 3개가 있다. 왼쪽부터 Protect(보호), Power(전원), Temp(온도) LED다. 보호 LED는 출력에 DC가 감지되면 불이 켜지고 앰프는 작동을 멈춘다. 온도 LED는 방열핀이 85도까지 과열되면 불이 켜지고 앰프가 멈추며, 온도가 55도 이하로 내려가면 다시 불이 꺼지고 자동으로 앰프가 가동된다.

한편 파워앰프임에도 유저가 개입할 여지가 있는 점이 과연 SPL답다. 입력 게인을 0dB에서 -5.5dB까지 0.5dB 단위로 12단계 조절할 수 있는 트림(trim) 노브가 후면에 달린 것. 옆에는 입력 받은 게인 그대로 출력시키는 Slave Thru(슬레이브 쓰루) XLR 출력단자가 있다. 모노 m1000을 한 조 더 마련해 저역과 중고역을 바이앰핑할 때 유용할 것이다. 그 옆에는 XLR 입력단자가 있으며 단자는 모두 뉴트릭(Neutrik) 제품. 스피커케이블 체결용 바인딩 포스트는 금도금됐다. 밑에 보이는 3.5mm 모노 잭은 프리앰프와 연결되는 트리거 잭이다.

내부도 살펴봤다. 인터넷에 공개된 사진을 보니, 앰프 반을 차지할 만큼 커다란 토로이달 전원트랜스와 여러 개의 평활 커패시터가 압권이다. 케이스로 쉴딩된 전원트랜스 용량은 1375VA로, 스테레오 모델 s800(855VA)보다 대폭 늘어났다. 정전용량 역시 s800의 40,800uF에서 100,000uF로 2배 이상, 아니 모노블록이니 4배 이상 늘어났다. 최근 SPL 해외 인터뷰에 따르면 평활 커패시터는 위아래 2층 구조의 PCB에 1000uF 용량의 커패시터를 각각 50개씩 투입했다고 한다. 이처럼 작은 용량의 커패시터를 다수 쓰는 것은 스피드와 음질 향상을 위해 여러 제작사에서 즐겨 사용하는 설계다. 이들 전원부 양 사이드에 마이크로 프로세서로 제어되는 무소음 팬이 각각 3개씩 장착된 점이 눈길을 끈다.

이 전원부 위에 증폭기판이 올라간다. 눈대중으로 보면 크게 3등분 돼 있는데, 양 옆이 상어지느러미 모양을 한 방열핀이고 그 안쪽에 각각 출력용 바이폴라 트랜지스터가 6개씩 총 12개가 장착됐다. 1375VA 전원트랜스와 10만uF 정전용량, 12개의 바이폴라 트랜지스터, 이들이 바로 2옴에서 1000W를 뿜어내는 핵심 멤버들인 셈이다. 그러면 전압증폭, 그러니까 이 앰프 게인(26dB)의 주인공은 누구일까. SPL 파워앰프의 기세와 초저노이즈, 넉넉한 헤드룸을 탄생시킨 그 주인공 이름이 바로 SPL의 트레이드 마크인 SUPRA OP앰프다. 필자의 m1000 본격 탐구는 이제부터다.


 


m1000의 심장 = 120V VOLTAiR Technology, SUPRA OP앰프

m1000 모노블록 파워앰프의 심장이라 할 전압증폭은 벌써 5세대로 진화한 SUPRA OP앰프에서 이뤄진다. 흔히 OP는 IC 칩 형태이지만 SPL의 SUPRA OP앰프는 1세대 오리지널 버전이 2000년 처음 마스터링 콘솔 MMC1에 투입됐을 때부터 트랜지스터와 저항, 커패시터 등을 일일이 기판 위에 표면실장해 만든 디스크리트 OP앰프였다. 이는 SPL이 올해 트위터에 공개한 SUPRA OP앰프 사진을 보면 금세 확인할 수 있다.

그런데 이 SUPRA OP앰프의 가장 큰 특징이 DC 120V 레일(rail)에서 작동한다는 점이다. 그러니까 +60V, -60V라는 두 레일 중간에 이 OP앰프가 위치해 있고, 시시각각 변하는 +, - 두 입력신호의 차이값을 그대로 증폭, 26dB라는 전압게인을 얻는다는 얘기다. OP앰프 개념도를 그린 그림에서 보면 Vs+가 +60V, Vs-가 -60V라는 얘기다. 이처럼 120V 레일에서 작동하는 OP앰프가 눈길을 끄는 것은 통상의 OP앰프가 30V 레일, 많아야 38V 레일에서 작동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텍사스 인스트루먼트(TI)의 LM741 OP앰프 데이터시트를 보면, 공급전압(supply voltage)은 +15V, -15V, 즉 30V 레일인 것으로 나타난다.

결국 통상의 IC OP앰프보다 4배 이상의 DC 전압을 가해준다는 것인데, 이게 왜 음질에 유리하냐면 OP앰프가 출력하는 증폭전압은 자신이 공급받는 DC 레일 범위 안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고전압 전원을 공급받는 OP앰프는 입력신호의 전압레벨이 높아지거나 심지어 펄스 형태로 들어와도 넉넉하게 출력전압을 뽑아낼 수 있게 된다. 출력 음압레벨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헤드룸에 여유가 생기고, 다이내믹 레인지도 늘어난다. 하지만 고전압을 대책없이 OP앰프에 공급했다가는 홀랑 타버리기 때문에, SPL에서 이에 버틸 수 있는 디스크리트 OP앰프를 만든 것이 SUPRA OP앰프이고, 이에 투입된 특허 기술이 120V 볼테르(VOLTAiR) 테크놀로지인 것이다.

실제로 SPL에서 공개한 수치를 보면 놀랍기 짝이 없다. SUPRA OP앰프의 헤드룸과 다이내믹 레인지, 왜율(THD+N)이 기존 OP앰프와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거의 완벽하게 나오고 있기 때문. 볼테르 앰프의 다이내믹 레인지는 최대 141.4dB(30V 레일의 OP앰프는 124.2dB), 왜율은 -114.2dB(30V 레일의 OP앰프는 -106dB)라는 압도적인 우위를 보인다. 특히 앞단에 왜율이 -112dB인 AKM4490 같은 프리미엄 DAC을 붙였을 경우, 일반 OP앰프는 6dB(112 – 106 = 6)만큼 음질 왜곡을 일으킨다는 뜻이기 때문에 SUPRA OP앰프에 더욱 주목할 수밖에 없다.

헤드룸 수치도 대단하다. 헤드룸(Headroom)은 앰프가 어느 수준까지 리니어한 증폭을 유지하고 과부하가 안 일어나는지 알 수 있는 수치로, 이 헤드룸 값이 높을수록, 즉 헤드룸이 넉넉할수록 클리핑 위험에서 자유롭다고 보면 된다. 생음악이 당연히 헤드룸이 가장 높고 24비트 음원, 16비트 CD, FM라디오, 스피커 순으로 헤드룸이 작아진다. 그런데 SUPRA OP앰프의 헤드룸은 33.2dB, 30V DC 레일에서 작동하는 OP앰프는 21.5dB다. 만약 앞단의 DAC 출력레벨이 24dBu만 기록해도 일반 OP앰프는 왜곡이 일어나지만, SUPRA OP앰프는 9.2dB만큼 헤드룸에 여유가 있다는 얘기다. 프로음향 엔지니어들이 SPL을 선호하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다.



 

 


셋업 및 시청

시청에는 SPL의 Director DAC, Phonitor X 프리앰프와 에어리얼 어쿠스틱스의 Model 20T V2 스피커를 동원해 주로 CD를 들었다. 3웨이, 4유닛 스피커인 20T V2는 감도가 90dB로 높지만 공칭 임피던스가 4옴에 최저 2.8옴까지 떨어져 좀체 구동이 쉽지 않은 스피커다. 하지만 제대로 울렸을 경우 8.9인치 우퍼 2발에서 나오는 육중한 저역, 4.1인치 알루미늄 리본 트위터에서 터져나오는 화사한 고음을 만끽할 수 있다.

첫인상은 음이 세지 않고 부드럽다는 것, 잔향감이 뛰어나고 진공관 클래스A 앰프 같은 소리가 난다는 것, 저역 해상력이 높다는 것이었다. 전체적으로 배음이 풍부한데다 여기에 진한 음색, 분명한 윤곽선, 두터운 양감, 깨끗한 소릿결이 눈에 띄는 앰프였다. 확실히 지난해 들었던 스테레오 모델 s800과는 여러 면에서 레벨이 다르다. 프로음향에서 잔뼈가 굵은 SPL이니까 소리가 억셀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오산. 곡에 따라 한없이 부드러워지는 그야말로 카멜레온 같은 앰프였다.








첫인상은 음이 세지 않고 부드럽다는 것, 잔향감이 뛰어나고 진공관 클래스A 앰프 같은 소리가 난다는 것, 저역 해상력이 높다는 것이었다. 전체적으로 배음이 풍부한데다 여기에 진한 음색, 분명한 윤곽선, 두터운 양감, 깨끗한 소릿결이 눈에 띄는 앰프였다. 확실히 지난해 들었던 스테레오 모델 s800과는 여러 면에서 레벨이 다르다. 프로음향에서 잔뼈가 굵은 SPL이니까 소리가 억셀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오산. 곡에 따라 한없이 부드러워지는 그야말로 카멜레온 같은 앰프였다. 




Aaron Neville ‘Warm Your Heart’(Warm Your Heart)

이 곡에서 m1000에 대한 느낌이 거의 완성됐다. m1000은 무엇보다 강단이 있고 에너지가 넘쳐나며 동시에 해상력과 디테일을 갖춘 앰프다. 특히 킥드럼이 팍팍 끊어 치는 맛이 좋다. 늘어지거나 굼뜨거나 질척거리는 꼴을 못 보는 그런 앰프다. 타고난 성정 자체가 빠릿빠릿한 앰프인 것이다. 그러다 보니 재생음에 나긋나긋한 구석이 좀더 있었으면 싶지만, 거의 무제한으로 뻗어나가는 피아노 고역을 보면 그 아쉬움은 금세 감탄으로 바뀌고 만다. 이어 조 카커와 제니퍼 원스가 부른 ‘Up Where We Belong’을 들어보면 이 곡 역시 피아노 고역으로 시작하는데, 그 분명한 표정과 싱싱한 감촉이야말로 SPL 사운드의 가장 큰 매력인 것 같다. 그러면서도 스튜디오의 홀톤을 가지런히 들려주는 세심한 배려도 느껴진다. 옛 음악다방에서 음악을 듣는 듯한 올디쉬한 정취마저 느껴졌다.

T.Rex ‘Get It On’(Electric Warrior)

멀티앰프로 멀티채널을 구동하는 것처럼 음수와 정보량, 파워가 차고 넘친다. 한마디로 심장이 벌렁벌렁 요동친다. 그러면서도 음들은 거칠거나 혼탁해지지 않는 모습. 때문에 클리핑 불안 따위는 전혀 없다. 무대는 넓고, 저역은 깊게 깔린다. 갑갑하거나 경망스럽지가 않은 것이다. 순간적으로 터져나온 키보드 고음에는 귀가 깜짝 놀랐을 정도. 하여간 m1000은 필요한 경우에도 얌전만 떠는 그런 순한 앰프는 절대 아니다. 이러니 레이지 어게인스트 더 머신의 ‘Take The Power Back’을 안 들어볼 수가 없다. 잔상이 전혀 남지 않는 강력한 기타 파열음이 작렬한다. 나왔다가 금방 사라지는 그 속도감이 대단하다. 색번짐이 전혀 없는, 단단하면서도 명료하며 강력한 저역이다. 프로 엔지니어들이 좋아하는 브랜드답게, 일체의 자기 해석이나 고집, 색채, 딜레이, 완충이 없다. 그냥 있는 그대로 반사한다. m1000을 시청하는 내내 마스터링 스튜디오의 엄정한 엔지니어 모습이 아른거린 이유다.



 

 

총평


전압증폭단에 고전압 전원이 걸리면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 이번 SPL Performer m1000을 통해 제대로 깨닫게 됐다. 독일 하이엔드 메이커인 T+A의 파워앰프들도 트랜지스터 전압증폭단에 높은 전원 전압을 공급한다. “진공관처럼 높은 전원 전압을 걸어줌으로써 리니어한 증폭특성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그 ‘리니어’는 SPL SUPRA OP앰프가 수치로 입증한 넉넉한 헤드룸과 낮은 왜율, 넓은 다이내믹 레인지의 또 다른 이름이다. 여기에 모노블록 구성으로 2옴에서 1000W까지 뿜어내는 대출력은 스피커를 제압하기에 충분했다. 시청 내내 m1000이 스피커의 모든 유닛을 깨끗이 핥아 시청이 끝난 뒤에는 스피커에 쌓였던 모든 먼지가 다 떨어져나간 것만 같았다. 때문에 m1000은 여전히 필자가 갖고 싶은 파워앰프 중 하나다.



 








SPL Performer m1000







Line Ein- & AusgängeNeutrik XLR, symmetrisch, Pin 2 = (+)
Eingangsimpedanz10 kOhm
Eingangs-Trimming0 dB bis -5,5 dB in 0,5 dB-Stufen
Eingangsempfindlichkeit+6 dBu
Ausgangsimpedanzdefiniert durch angeschlossenes Gerät
Lautsprecherausgang1 Paar vergoldete Anschlussklemmen mit ø4mm Kabeldurchführung (schraubbar) und Bananenklemme
Ausgangsleistung1000 W RMS an 2 Ohm, 750 W RMS an 4 Ohm, 420 W RMS an 8 Ohm
Ausgangsspannung180 V Peak-to-Peak, 64,6 V RMS
Ausgangsimpedanz< 0,031, 20 Hz bis 20 kHz
Dämpfungsfaktor> 280, bei 1 kHz und 8 Ohm
Frequenzgang10 Hz bis 80 kHz
Rauschabstand> 118 dB (breitband, unbewertet, bezogen auf Vollleistung), > 123 dB (A-bewertet)
Verstärkung26 dB
Harmonische Verzerrung< 0,03% bei 1 kHz, an 420 W, 8 Ohm
< 0,05% bei 1 kHz, an 750 W, 4 Ohm
< 0,08% bei 1 kHz an 1000 W, 2 Ohm
Interne Betriebsspannung+/- 60 V
Stromspannung230 V AC / 50 Hz; 115 V AC / 60 Hz
Sicherungen230 V: T 6,3 A; 115 V: T 12 A
Stromverbrauchmax. 1370 VA, 50 W im Leerlauf, 0,3 W im Stand-By
Maße (B/H/T)278/205/375mm (inkl. Füße)
Gewicht24,8 kg (nur Gerät), 29,3 kg (Versand)
Paarpreis8400 Euro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후기쓰기 모두 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무료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companyagreementprivacygu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