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

상품분류메뉴

  • 하이파이
  • 홈시어터
  • 미니 하이파이
  • PC파이
  • 스피커
  • 케이블/액세서리

메인왼쪽-입금정보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케인 CDT-15A Amperex 진공관CD플레이어 -ACNS 적립금

() 해외배송 가능

기본 정보
icon 상품명 케인 CDT-15A Amperex 진공관CD플레이어 -ACNS
icon 원산지 중국
icon 판매가 1,250,000원
icon QR코드
qrcode
이미지로 저장코드URL 복사트위터로 보내기
icon 배송방법 택배
icon 배송비 무료
icon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상품 옵션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바로 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상품문의 하기



Cayin  CDT-15A Amperex





 


평범하지만 특별하며 약점도 없는 CD 플레이어


이 회사의 이 모델은 이미 출시된 지 꽤 됐다. 그런데 신제품처럼 다시 리뷰 대상이 된 것은 이유가 있다. 기왕의 모델들이 숫자는 공통으로 유지하면서 조금씩 개량을 거듭해온 것인데, 아마 두세 차례가 아닌가 싶다. 연전에 들었던 모델은 이름과 숫자 끝에 LE라는 명칭이 붙어 있었다. 본 시청기는 그런 최근 개량 제품 위에 다시 사용하는 진공관을 고가의 명품 암페렉스로 교체한 것이다. 진공관에 대해 상식이 있는 분이라면 비록 초단관의 소형관이지만 소리에 미치는 효과가 지대하다는 것을 잘 알 것이다



 

근래 고급 DAC들이 앞 다퉈 아날로그단에 진공관을 채용하는 것을 본다. 당연히 그런 제품들은 가격이 몹시 비싸다. 케인의 제품들이 돋보이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진공관 방식의 아날로그단을 도입했으면서도 가격은 보통 대중 기기 수준이기 때문이다. 그러면 성능이나 만듦새도 그저 그런 수준인가 하면 아니다. 거기에 케인만의 장점이 있다는 것이다



혹시 아직까지도 케인이라는 메이커의 이름을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기본 설명을 곁들여야겠다. 케인이라는 레이블은 합리적인 가격의 제품을 선보이는 대표 주자로 알려지고 있다. 이 가격대라고 한다면 국산 제품보다도 더 싸다. 그런데도 외관만을 보면 절대로 결코 저가품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동사에서는 인티앰프를 중심으로 여러 종류의 제품을 출시하고 있는데, 기본적으로 외부는 모두 듬직한 알루미늄 섀시를 사용하고 있고, 상당히 고급스럽다. 그래서 잘 모르는 사람이 본다면 인티앰프 한 기종만을 가지고도 아마 7~8백만원대로 오인할 수도 있을 것이다. 외관 자체만으로 말이다. ‘싸고 좋은 물건은 없다. 정말일까?’ 케인 제품을 처음 리뷰했을 때 내가 썼던 글의 첫 부분이다. 그 정도로 상당히 충격적이었기 때문이다. 이런 가격대로 이런 퀄러티의 제품은 국내의 자작파라고 할지라도 만들어 내지 못할 것이다. 만듦새가 본격 하이엔드처럼 완벽하기 때문이다.

 

 

본 시청기는 첫 제품이 나온 후 열광적인 반응이 있자 앰프처럼 조금씩 업그레이드를 단행, 지금은 본 시청기가 이 모델의 최종 완성 버전으로 올라섰다. 그동안 사용되었던 진공관 6922는 처음에 일렉트로 하모닉스의 제품에서 80년대 미국 생산관으로 업그레이드되었다가 본 시청기에서는 다시 최상위 진공관으로 교체가 된 것인데, 유감스러운 점은 진공관의 수급 관계로 한정 판매라는 것이다. 70년대 독일에서 생산된 것으로 알려진 암페렉스 진공관(물론 각인 제품)은 본 시청기보다도 한 등급 위인 TDL-18CD에 투입되어 있었는데, 과감히 하위 버전인 본 제품에 특별히 투입한 것이다. 이 관은 구관 중에서도 뛰어난 해상력과 악기 표현력, 그리고 따스한 질감으로 알려져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구하기가 쉽지 않다.

 

이 신형은 단순히 이 진공관만을 교체한 것이 아니고 새로운 구조의 프레임으로 설계를 했고, 체결 구조도 더 간결하게 변경을 했다. 알루미늄 섀시의 재질도 고급화해서 강성이 향상되었으며, 작고 가벼운 신형 리모컨도 신경 써서 만들어진 것이다.

본 시청기는 이번 호 인티앰프 특집의 레퍼런스로 사용되었고, 엘락 FS407의 시청에도 사용되었으므로 공통적인 소감을 참조해주시기 바란다.

어떤 전문 엔지니어에 의하면 CD 플레이어의 평준화는 앰프나 스피커보다도 그 폭이 더 넓기 때문에 구입 시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충고를 하고 있기도 하다. 사실 본 제품보다 훨씬 더 고가의 제품이 많지만, 소리의 범용성이라는 점에서 본다면 이보다 더한 제품은 그다지 많지가 않을 것이다.

모범적이며 이런 소리야말로 하나의 표준 기기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떠오를 정도로 공평무사하며, 약점이라는 것을 잡아내 보려 해도 그것이 쉽지가 않은 것이다. 아날로그단에 진공관과 반도체를 공존시켜 선택 사용이 가능한 점은 뛰어난 설계의 안목으로, 이 가격대는 물론이고 이 가격대를 상당 부분 상회하는 제품에서도 찾아보기 쉽지 않은 터이다.


수입원 케인코리아 (02)702-7815
  • 사용 진공관암페렉스 6922×2
  • 출력 레벨2V(±3dB)
  • 주파수 응답20Hz-20kHz(±0.5dB)
  • 디스토션 & 노이즈-70dB 이하
  • 다이내믹 레인지120dB
  • 채널 분리도100dB(1kHz)



케인이라는 제작사의 응축된 기술력과 합리적인 상업성이 농축된, 그야말로 베스트 바이를 꼽으라고 한다면 이보다 더 나은 제품이란 없다.

그것을 다시 한 번 상기시킬 수 있는 훌륭한 CD 플레이어의 탄생이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후기쓰기 모두 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무료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companyagreementprivacyguide